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뉴스등록 프리뷰등록 이용안내
(2019. 08. 19 월)
음악 박물관
창직오페라
합창 작곡가의 창작음악 세계(안성혁)
배덕윤 교수
2019 교향악 축제(2)
2019 교향악 축제(1)
국내 음악 콩쿠르
음악유학
명 지휘자 (홍준철)
전국합창경연
2018 국제컴퓨터음악 컨퍼런스를 보고   글/ 김규현(前 한국음악비평가협회 ...
제2회 독 일 한국음악제(Kor...
지역문화공간 연합페스티벌 “...
Piano Trio Sieg의 ...
  서울시 오페라단 단장실에서   세종문화회...
시온의 소리합창단 지휘자 임봉...
작곡가 이종희교수 인터뷰
한국관악협회 노덕일 회장의 대...
2018 국제컴푸터
국악 경음악잔치 제7회 ARKO ...
2015 합포만 현대음악제를 ...
한국 창작 오페라의 문제점과 ...
- 최고의 음악으로 우뚝 선 서...
피아니스트 최수현(Sarah Soo ...
일취월장한 생동감 넘친 현대음...
허상(虛像)인 껍데기들은 저리...
무반주 합창음악의 정석(定石)...
2015 교향악 축제 총평
놀라움과 감동을 낳은 2014 행...
제10회 세계 합창 심포지엄 ...
2014 교향악 축제 총평
현장음악의 비평적 두 논제
신선한 감동과 기대감을 준 두 ...
Sop.강경해의 나비부인 연주...
공감가는 메시야를
‘가시관을 쓴 테너’...‘금관...
최고의 가치 창출을 한 두 공...
최고의 악단 위상을 제대로 보...
신명나는 타악기 음악미학을 낳...
임주섭 창작 오페라 「중개사...
이지석 호른 독주회
2013 여수합창제 총평
한국오라토리오싱어즈 제30회 정...
창단 40주년기념 합창 갈라 콘...
친구같은 음악인을 꿈꾸는 피아...
섬세한인천문예관 ‘커피콘서트...
엠블호텔 킨텍, 오픈 기념 오...
크라스노야르스크 심포니 오케...
김규현의 합창음악 해석법 탐구...
합창 현장의 名 합창지휘자 김...
화합과 통일을 일군 국립합창...
시립음악단체장(지휘자)들의 겸...
문제로 퇴출(退出)된 음악교수...
풍요(豊饒)속의 음악계, 그 득...
선배님! 저질음악 굿판을 더 ...
사이비 평론가의 공허한 이중성...
국립합창단은 진정한 국립(國立...
벨기에 방송 "한국음악인들의 ...
친구같은 음악인을 꿈꾸는 피아...
오피니언면의 변신 “세상의 외...
울산 스타일’은 왜 없는가
바흐 ‘바디네리’ 관현악 모음...
☆오피니언월드 인터넷 설문조...
예체능 교육 혁신은 삶의 품격...
사전 소통의 노력을 가져 보시...
브라스뉴스 사이트를 선보이는 ...
‘오래된 정원’
기사작성 : musicnews24   2015-02-23 14:09

그동안 개성있고 또 훌륭한 연주로 음악펜에게 감동을 준 앙상블 오프스가 올해도 역시 야심찬 기획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는 '오래된 정원'이라는 타이틀로 새봄 관객을 찾는다. 앙상블 오프스의 설명을 듣는다.

 

 

오는 3월 6일(금)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제 12회 앙상블 오푸스 정기연주회인 앙상블 오푸스와 크라쿠프 듀오의 ‘오래된 정원’이 열린다.

 

얼어붙은 땅이 녹기 시작하여 풀과 나무들이 싹을 틔우는 봄의 시작 3월 정원에서는 풀과 나무가 싹을 틔우고 꽃을 피는 시기이다. 이번 공연에서 앙상블 오푸스는 ‘정원’의 의미를 확장시킨다.

 

고도(古都)의 정취로 즐기는 3월의 오래된 정원

앙상블 오푸스는 폴란드의 크라쿠프 듀오와 함께 우리나라의 오래된 도시인 서울과, 폴란드의 고도(古都)인 크라쿠프를 토양 삼아 발전한 음악의 정수를 청중들에게 소개하며 또 다른 도전을 시작한다.

 

백주영, 김다미, 이세영, 이한나, 김민지, 김 한, 그리고 크라쿠프 듀오

한국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레퍼토리와 연주력으로 집중적인 조명과 관심을 받고 있는 앙상블 오푸스는 펜데레츠키가 인정한 바이올린의 여제 백주영(앙상블 오푸스 리더)과 명철한 이성이 돋보이는 지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세영, 아름답고 세련된 바이올린을 보여주는 김다미와 그녀의 세대 중 가장 주목 받는 비올리스트 이한나, 현란한 테크닉과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첼리스트 김민지, 그리고 클라리넷계의 차세대 스타 김 한이 참여한다. 한편 앙상블 오푸스와 함께 ‘오래된 정원’을 이끌어갈 크라쿠프 듀오는 2001년에 결성된 크라쿠프 음악원 출신의 듀오로 첼리스트 얀 칼리노프스키와 피아니스트 마랙 스레져로 구성되었다. 고전에서부터 현대음악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가지고 있으며 유럽의 명성 있는 레이블 둑스(DUX)등에서 레코딩을 하였고 클레프 레뮤지카(La Clef de ResMusica)다수의 음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류재준 <클라리넷과 현악 사중주를 위한 오중주>, 마르쉘 쉬친스키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작별인사’> 그리고 슈베르트 <현악 오중주 다장조>

앙상블 오푸스와 크라쿠프 듀오는 ‘오래된 정원’에서 현학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곡들을 들려준다.

앙상블 오푸스의 예술감독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작곡가 류재준이 2015년 처음으로 그의 신곡 ‘클라리넷과 현악 사중주를 위한 오중주’ 선보인다. 서울과 크라쿠프에서 자신의 음악적 토양을 쌓은 류재준은 뛰어난 서정성과 드라마틱한 전개로 국내외 많은 음악팬들에게 찬사를 받고 있으며 이번 곡에서도 그 만의 음악적 언어를 새로운 곡을 통해 청중에게 선사한다.

한편, 크라쿠프 듀오는 폴란드의 작곡가 마르쉘 쉬친스키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작별인사’ 통해 현대음악이 잊어버린 아름다움과 정취를 아낌없이 선보이며 작곡가가 전하 폴란드 고도 크라쿠프의 감성을 여과 없이 선보인다. 또한 크라 듀오는 가장 완벽한 실내악곡 중 하나로 손꼽히는 슈베르트의 현악 5중주 다장조를 앙상블 오푸스와 함께 연주한다.

 

‘오래된 정원’은 이제껏 앙상블 오푸스가 보여주었던 완벽한 연주의 행보에 한 획을 추가 할 연주회로 3월 6일(금) 한국과 폴란드, 서울과 크라쿠프의 애절하면서도 희망을 가지고 있는 정원으로 청중을 안내한다.

 

*프로그램

Marcel Chyrzynski

Farewell for Cello and Piano

Jeajoon Ryu

Quintetto per Clarinetto e Quartetto d'archi (세계초연)

Franz Schubert

String Quintet in C major Op.163 d.956